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히틀러가 만들었다? 포르쉐 인기작 911.. 충격 비하인드 밝혀졌죠

김현환 인턴 조회수  

포르쉐 대표 모델 911
불변의 드림카로 통해
알고 보면 이런 비하인드가?

포르쉐 911 / 사진 출처 = ‘SWICKARD AUTO GROUP’

자동차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은 이 차를 가슴 속에 품어본다. 바로 911이다. 명불허전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자랑하는 자동차 제조사의 간판 모델인 911은 많은 차쟁이들 심장에 불을 지핀다.

납작 엎드린 개구리를 닮은 모습과 동글동글 귀여운 두 눈을 빼닮은 헤드라이트. 날렵하지만 부드럽고, 단순하지만 극강의 완성형 외모를 보여준다. 911은 긴 역사를 갖고 있지만, 외모가 크게 변하지 않았다. 완성형 디자인이라는 증거다. 잘 다듬은 덕분에 디자인을 크게 뒤엎지 않고 꾸준히 세대 교체를 이뤄냈다. 또 한결 같은 디자인은 시간이 흘러 911만의 헤리티지가 되었다. 그렇다면 911은 처음부터 911이었을까?

사진 출처 = ‘포르쉐’
타트라 V570 / 사진 출처 = ‘위키백과’

911의 시작이 된 모델
체코 타트라의 V570

결론부터 이야기를 하자면 ‘아니다’. 911이 가진 역사에 대해 알아보자면 우선 1930년대까지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이 당시 체코의 자동차 브랜드, 타트라는 가격이 저렴한 소형차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한 바 있다. 해당 프로젝트의 결과물로 탄생한 차량이 바로 ‘V570’이다.

타트라 V570의 경우 개발 단계에서 뒷바퀴 굴림 방식을 채택, 공랭식 2기통 엔진이 차량 후면부에 위치했다는 특징을 가졌다. 해당 기술력은 가히 성공적이었지만, 새로운 기술은 소형차가 아닌 고급차에 탑재해야 한다는 내부 의견 때문에 해당 기술을 탑재한 모델은 프로토타입으로만 남았다. 이후 다시 소형차 개발에 착수, 양산형 V570을 완성하게 됐다.

사진 출처 = ‘홀로코스트백과사전’
911 엔진 / 사진 출처 = ‘포르쉐’

히틀러의 주문
명령 받든 포르쉐

비슷한 시기 독일에서는 아돌프 히틀러가 바이마르 공화국을 무너뜨리고 나치 독일의 정권을 잡았다. 그는 국민들에게 값싼 자가용을 생산해 보급하겠다는 ‘국민차 계획’을 수립하고, 당시 저명한 공학자이자 포르쉐의 창립자 페르디난트 포르쉐에게 제작을 의뢰한다.

히틀러가 제시한 조건은 까다로웠다. 일반 독일 1인 가정의 단위에 따라 성인 두 명과 어린이 세 명 정도를 태울 수 있어야 했고, 시속 100km 정도의 항속이 가능해야 했다. 또 엔진을 차 뒤에 싣는 후륜구동 방식과 독일의 겨울 환경을 고려한 공랭식 엔진을 요구했다.

사진 출처 = ‘당근마켓’
911 / 사진 출처 = ‘포르쉐’

타트라 V570 기술 이용해
911 전신 모델 개발해냈다

골머리를 앓던 포르쉐 박사는 ‘타트라 V570’의 설계도와 기술을 그대로 가져와 차를 만드는데, 이때 탄생한 차가 폭스바겐의 ‘케퍼’다. 우리나라에서는 영미권 국가 수출명인 ‘비틀’로 잘 알려져 있다.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뒤 포르쉐는 비틀의 플랫폼과 구동계를 갈고 닦아 ‘포르쉐’라는 이름을 내건 스포츠카 한 대를 만든다. 1948년부터 생산되어 포르쉐 스포츠카 역사의 시작을 담당한 ‘356’이 훗날 그 유명한 911로 이어지게 된다.

자동차와 관련된 흥미로운 이슈들
제보를 원한다면? 카카오톡 ☞ jebobox1@gmail.com

author-img
김현환 인턴
intern1@newautopost.co.kr

댓글1

300

댓글1

  • ㅇㅇㅇ

    뭘 만들어 시킨거겠지 ㅋㅋㅋ기술이있나

[밀착카메라] 랭킹 뉴스

  • 현대차 '아이오닉 5' 추가 옵션.. 이렇게만 넣으면 만족도 甲이죠
  • '회장님들 깜짝 놀랐죠' 제네시스 G90, 무려 마그마 모델도 출시?
  • '카니발 아빠들은 못 사요' 렉서스 초호화 미니밴, 드디어 출시!
  • 쏘나타 반도 못 따라가.. 민심 나락 간 기아 K5, 충격 근황 전했다
  • '이게 나라냐?' 자동차 경적, 누르는 순간 가해자 된다는 기막힌 상황
  • 당장 추가하세요! 요즘 전기차, 필수 옵션이라는 '이것' 정체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돈 떨어지면 집 한 채씩 판다”는 이효리가 최근 매입한 건물 상황
    “돈 떨어지면 집 한 채씩 판다”는 이효리가 최근 매입한 건물 상황
  • 회장님들 가슴 뛰게 할 BMW ‘이 모델’.. 드디어 신형 포착
    회장님들 가슴 뛰게 할 BMW ‘이 모델’.. 드디어 신형 포착
  • “쟤네 데려와야겠어”…뉴진스 강탈 의혹에 민희진이 내놓은 해명
    “쟤네 데려와야겠어”…뉴진스 강탈 의혹에 민희진이 내놓은 해명
  • 엔저라더니…알고 나면 깜짝 놀란다는 최근자 도쿄 아파트 가격
    엔저라더니…알고 나면 깜짝 놀란다는 최근자 도쿄 아파트 가격
  • “전부 단종한다” 폭망 그 자체라는 재규어, 결국 최악의 근황 전했다
    “전부 단종한다” 폭망 그 자체라는 재규어, 결국 최악의 근황 전했다
  • 혜택이 전부 다르다? 복잡 그 자체 친환경차, 그 종류 싹 정리해보니..
    혜택이 전부 다르다? 복잡 그 자체 친환경차, 그 종류 싹 정리해보니..
  • 그랜저 표절 아니냐.. 럭셔리 끝판왕 링컨 세단, 결국 이렇게 부활?
    그랜저 표절 아니냐.. 럭셔리 끝판왕 링컨 세단, 결국 이렇게 부활?
  • 이게 왜 합법..? 도로 위 포착된 ‘이 차’, 그 정체에 美 전역이 ‘경악’
    이게 왜 합법..? 도로 위 포착된 ‘이 차’, 그 정체에 美 전역이 ‘경악’

Hot Click, 연예가 소식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돈 떨어지면 집 한 채씩 판다”는 이효리가 최근 매입한 건물 상황
    “돈 떨어지면 집 한 채씩 판다”는 이효리가 최근 매입한 건물 상황
  • 회장님들 가슴 뛰게 할 BMW ‘이 모델’.. 드디어 신형 포착
    회장님들 가슴 뛰게 할 BMW ‘이 모델’.. 드디어 신형 포착
  • “쟤네 데려와야겠어”…뉴진스 강탈 의혹에 민희진이 내놓은 해명
    “쟤네 데려와야겠어”…뉴진스 강탈 의혹에 민희진이 내놓은 해명
  • 엔저라더니…알고 나면 깜짝 놀란다는 최근자 도쿄 아파트 가격
    엔저라더니…알고 나면 깜짝 놀란다는 최근자 도쿄 아파트 가격
  • “전부 단종한다” 폭망 그 자체라는 재규어, 결국 최악의 근황 전했다
    “전부 단종한다” 폭망 그 자체라는 재규어, 결국 최악의 근황 전했다
  • 혜택이 전부 다르다? 복잡 그 자체 친환경차, 그 종류 싹 정리해보니..
    혜택이 전부 다르다? 복잡 그 자체 친환경차, 그 종류 싹 정리해보니..
  • 그랜저 표절 아니냐.. 럭셔리 끝판왕 링컨 세단, 결국 이렇게 부활?
    그랜저 표절 아니냐.. 럭셔리 끝판왕 링컨 세단, 결국 이렇게 부활?
  • 이게 왜 합법..? 도로 위 포착된 ‘이 차’, 그 정체에 美 전역이 ‘경악’
    이게 왜 합법..? 도로 위 포착된 ‘이 차’, 그 정체에 美 전역이 ‘경악’

추천 뉴스

  • 1
    맥라렌, 첫 하이브리드 하이퍼카 'P1' 레고 제품으로 출시

    오토뉴스룸 

    맥라렌-레고
  • 2
    현대차, 인도네시아 내 '현대 EV 충전 얼라이언스' 구축 완료

    오토뉴스룸 

  • 3
    볼보, '패밀리 세이프티' 교통안전 제작물 위해 한국보육진흥원 맞손

    오토뉴스룸 

  • 4
    정해인, 류준열과 밀착 셀카 찍은 '이 여자'.. 그 정체 알고 보니

    오토뉴스룸 

  • 5
    결국엔 떨이 시작.. '남성혐오' 논란 르노, 이런 상황 맞이했죠

    이슈플러스 

지금 뜨는 뉴스

  • 1
    '상남자 DNA' 자극하는 지프 픽업트럭, 신형 디자인 진짜 대박이네

    이슈플러스 

  • 2
    '직원 폭행 장면' 고스란히 찍혔던 갑질 오너들.. 최신 근황은요?

    오토뉴스룸 

  • 3
    팔 생각 없는 수준.. 가격 또 인상한 테슬라, 예비 차주들은 '격분'

    이슈플러스 

  • 4
    기아 픽업트럭 타스만, 공개된 디자인 수준 '대박 그 자체'

    이슈플러스 

  • 5
    '이게 왜 한국에..?' 국내 포착된 의문의 전기차, 그 정체 놀라웠죠

    위클리 

공유하기

1

뷰어스 입점 신청

adsupport@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