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10km까지 봐준다? 운전자 90%가 모르는 ‘과속 단속 카메라’ 진실

김예은 에디터 조회수  

성가신 과속 단속 카메라
피할 방법은 없는 걸까?
각종 꼼수 파헤쳤더니

과속-단속

운전자들을 종종 성가시게 하지만 안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과속 단속 카메라. 운전을 오래 한 이들이라면 과속 딱지를 받아본 경험이 한 번쯤 있을 것이다. 본인 잘못이니 어쩔 수 없지만 그래도 왠지 모르게 억울한 기분이 드는 건 사실이다.

그래서일까 과속 단속 카메라의 허점을 이용해 단속을 회피하는 꼼수가 행해지기도 한다. 그 방법도 꽤 다양한데 과연 현실에서 효과가 있을까? 이번 시간에는 과속 단속과 관련된 몇 가지 속설을 파헤쳐 보았다.

과속-단속
과속-단속

10km/h까지는 괜찮다?
반은 맞고 반은 틀려

제한 속도에서 10km/h 혹은 10% 초과까지는 봐준다? 가장 흔히 알려진 이야기다.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반은 맞고 반은 틀렸다. 우선 과속 단속 카메라에는 제한 속도 위반 허용 범위가 존재한다.
자동차 계기판과 단속 카메라에 존재하는 오차를 고려해 일정 범위의 속도 초과는 허용한다는 개념이다.
다만 그 범위가 어느 정도인지는 명확하게 정해진 바가 없다.

제한 속도 위반 허용 범위는 지방경찰청장 재량으로 변경할 수 있다. 지역마다 약간의 차이가 있을 수 있다는 이야기다. 흔히 일반 도로는 10km/h, 자동차전용도로는 15km/h, 고속도로는 20km/h 이내로만 초과한다면 단속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장소나 상황에 따라서는 제한 속도의 10%만 초과해도 단속될 수 있다. 결국 계기판 속도가 아닌 GPS 속도 기준으로라도 규정에 맞춰 주행하는 것이 안전한 셈이다.

과속 단속 카메라 검지선

차선 밟고 통과하면?
요즘은 어림도 없어

과속 단속 카메라 앞에서 차선을 밟고 통과하면 단속되지 않는다는 속설도 있다. 여러 종류의 과속 단속 카메라 중 가장 흔한 유형은 고정식이다. 노면에 일정 거리로 매립된 한 쌍의 센서를 밟고 지나가면 각 센서의 감지 시간으로 속도를 산출해 과속 여부를 판정하는 원리다.

이를 역이용해 센서가 배치되지 않은 부분, 즉 차선이나 갓길을 밟고 통과하면 감지가 되지 않는다는 것인데, 실제로 옛날에는 어느 정도 먹혔던 꼼수다. 하지만 요즘은 센서가 여러 차선을 다중으로 감지할 수 있기 때문에 이러한 꼼수는 어지간해선 통하지 않는다고 봐야 한다.
또 이동식 카메라는 검지선을 사용하지 않기에 더더욱 방법이 없다.

구간 단속은 허점 존재
가장 확실한 방법은?

카메라를 아주 빠른 속도로 지나가면 단속되지 않는다는 속설도 있다. 센서가 과속 여부를 인식하고 카메라가 작동하는 찰나의 순간에 통과해 버리면 된다는 것이다. ‘이론상’ 가능은 하지만 현실적으로는 어렵다.
적어도 300km/h 이상의 속도를 내야 가능성을 논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국내 도로에서 이 정도 속도를 낼 수 있는 곳은 흔치 않은 데다가 위험성은 더 이상 강조할 것도 없다.

한편 여전히 통하는 방법도 있다. 방법이라기보다는 상황의 특성상 어쩔 수 없는 경우지만 말이다.
구간 단속의 경우 다른 길에서 합류하거나 반대로 중간에 다른 길로 빠지면 평균 속도를 산출할 수 없다.
구간 단속 시점, 종점에서만 단속되지 않으면 된다. 하지만 당장 단속에 걸리지 않더라도 사고와 같은 복잡한 일에 휘말리게 된다면 이때의 과속 여부가 미래를 크게 바꿀 수 있다. 현명한 길은 역시 준법 운전이다.

자동차와 관련된 흥미로운 이슈들
제보를 원한다면? 카카오톡 ☞ jebobox1@gmail.com

author-img
김예은 에디터
k_editor@newautopost.co.kr

댓글35

300

댓글35

  • 이용삼

    지방경찰청 재량? 누구맘대로~ 이건 표준상의 문제이지 경찰청장 따위 재량이 아니다. 속도 기준이 되는 표준과의 검정상의 문제라는거다. 다시 말해 속도 측정기기와 실제 속도와의 차이때문에 10km 상회하게 기준을 두는거다. 만약 속도 측정기기가 속도기준과의 오차가 10km가 넘을 경우 경찰청장은 직권남발이 되는거고 이거는 해임사유다.

  • 차량법규에 계기판 오차는 정10% 부 15%까지입니다 검사에서 저기까지는 허용해주기때문에 단속도 허용범위가 10%인것 즉 100키로에선 110까지 50키로에선 55까지

  • 우리나라 교통법규는 세금 걷기 위한 법이 라고 봐야...

  • 스쿨존 새벽에 41정도? 스티커는 쫌 억울하더만요 속도 지킬려고 계기판 자꾸 보는것도 위험하고 새벽에 초등생 등교 안하잖아요 새벽시간대는 기존50으로 하는게 맞지 않은지

  • Sunny Kim

    고속도로 속도제한을 130으로 자동차 전용도로를 110으로 수정해야 맞음

[밀착카메라] 랭킹 뉴스

  • "당장 계약하자" 현시점 가성비 최강이라는 중고차 3종은요
  • 한국 아빠들 환장하는 신형 팰리세이드, 무려 '이곳'에서도 포착?
  • 혼다-수소차
    "넥쏘 밟아줄게" 부정행위 파문 혼다, 수소차 시장 게임 체인저 공개
  • 중국-전기차
    우린 우물 안 개구리였다.. EV9급 중국 전기차, 이 가격이 말이 돼?
  • 벤츠-마이바흐
    벤츠 회장도 놀랐겠다.. 마이바흐 콘셉트카, 공도에서 포착된 이유는?
  • 팰리세이드-블랙잉크
    "GV80 안 부럽다" 신형 팰리세이드, 역대급 실내 수준 아빠들 환장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생리대·마사지젤 등 안전성 검증된 ‘Y존 케어’ 제품 주목
    생리대·마사지젤 등 안전성 검증된 ‘Y존 케어’ 제품 주목
  • “전부 파란불이네” AI 강세에도 비트코인 한때 6만 4000달러…연일 급락
    “전부 파란불이네” AI 강세에도 비트코인 한때 6만 4000달러…연일 급락
  • 나이가 많음을 체감하는 순간
    나이가 많음을 체감하는 순간
  • 8억에 산 아파트 16억에 팔아도 한 푼도 못 가진다는 홍록기…왜?
    8억에 산 아파트 16억에 팔아도 한 푼도 못 가진다는 홍록기…왜?
  • ‘동물 병원’ 안내문을 보고 찢어버린 시바견의 분노..’병원은 치가 떨린다개’
    ‘동물 병원’ 안내문을 보고 찢어버린 시바견의 분노..’병원은 치가 떨린다개’
  • “왜 결혼한 걸 숨기고 다녀?” 어느덧 결혼 27년 차라는 유명인
    “왜 결혼한 걸 숨기고 다녀?” 어느덧 결혼 27년 차라는 유명인
  • ‘지구와 아름다운 동행’ 현대모비스, 환경 경영 토대로 순환경제 구현 노력 지속
    ‘지구와 아름다운 동행’ 현대모비스, 환경 경영 토대로 순환경제 구현 노력 지속
  • 산책 중 강 아래로 떨어진 강아지 무사 구조…’벽 잡고 버텨’
    산책 중 강 아래로 떨어진 강아지 무사 구조…’벽 잡고 버텨’
  • 장인 악플 법적 대응 예고한 이승기…부동산만 ‘이 정도’였다
    장인 악플 법적 대응 예고한 이승기…부동산만 ‘이 정도’였다
  • 【셀프 인테리어】 개발자 신랑과 디자이너 신부의 17평 신혼집
    【셀프 인테리어】 개발자 신랑과 디자이너 신부의 17평 신혼집
  • 【아파트 리모델링】 20년된 낡은 아파트, 새옷을 입다.
    【아파트 리모델링】 20년된 낡은 아파트, 새옷을 입다.
  • 롬앤, 일본서 일반인 브랜드 모델 뽑는다…친밀도 강화
    롬앤, 일본서 일반인 브랜드 모델 뽑는다…친밀도 강화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생리대·마사지젤 등 안전성 검증된 ‘Y존 케어’ 제품 주목
    생리대·마사지젤 등 안전성 검증된 ‘Y존 케어’ 제품 주목
  • “전부 파란불이네” AI 강세에도 비트코인 한때 6만 4000달러…연일 급락
    “전부 파란불이네” AI 강세에도 비트코인 한때 6만 4000달러…연일 급락
  • 나이가 많음을 체감하는 순간
    나이가 많음을 체감하는 순간
  • 8억에 산 아파트 16억에 팔아도 한 푼도 못 가진다는 홍록기…왜?
    8억에 산 아파트 16억에 팔아도 한 푼도 못 가진다는 홍록기…왜?
  • ‘동물 병원’ 안내문을 보고 찢어버린 시바견의 분노..’병원은 치가 떨린다개’
    ‘동물 병원’ 안내문을 보고 찢어버린 시바견의 분노..’병원은 치가 떨린다개’
  • “왜 결혼한 걸 숨기고 다녀?” 어느덧 결혼 27년 차라는 유명인
    “왜 결혼한 걸 숨기고 다녀?” 어느덧 결혼 27년 차라는 유명인
  • ‘지구와 아름다운 동행’ 현대모비스, 환경 경영 토대로 순환경제 구현 노력 지속
    ‘지구와 아름다운 동행’ 현대모비스, 환경 경영 토대로 순환경제 구현 노력 지속
  • 산책 중 강 아래로 떨어진 강아지 무사 구조…’벽 잡고 버텨’
    산책 중 강 아래로 떨어진 강아지 무사 구조…’벽 잡고 버텨’
  • 장인 악플 법적 대응 예고한 이승기…부동산만 ‘이 정도’였다
    장인 악플 법적 대응 예고한 이승기…부동산만 ‘이 정도’였다
  • 【셀프 인테리어】 개발자 신랑과 디자이너 신부의 17평 신혼집
    【셀프 인테리어】 개발자 신랑과 디자이너 신부의 17평 신혼집
  • 【아파트 리모델링】 20년된 낡은 아파트, 새옷을 입다.
    【아파트 리모델링】 20년된 낡은 아파트, 새옷을 입다.
  • 롬앤, 일본서 일반인 브랜드 모델 뽑는다…친밀도 강화
    롬앤, 일본서 일반인 브랜드 모델 뽑는다…친밀도 강화

추천 뉴스

  • 1
    K Car, 환경정화 활동 'ESG 챌린지' 진행.. 사회적 책임 나섰다

    오토뉴스룸 

  • 2
    토요타 코리아, '2024 토요타 썸머 케어 서비스 캠페인' 실시한다

    오토뉴스룸 

  • 3
    볼보코리아, 충전기 구비한 군산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 신규 오픈

    오토뉴스룸 

  • 4
    로터스 에메야, 10~80% 충전 단 '14분' 소요.. 성능 인정 받았다

    오토뉴스룸 

  • 5
    KG모빌리티, 중남미 시장 겨냥.. 뉴질랜드 및 파라과이로 확장 나서

    오토뉴스룸 

    KG모빌리티-뉴질랜드

지금 뜨는 뉴스

  • 1
    "진짜 XX 아니냐" 사이버트럭 차주들, 불만 폭발해버린 현 상황은?

    위클리 

  • 2
    6000 대 1 경쟁률 뚫었다... 방시혁이 작정하고 만든 새 걸그룹 정체 (+6인조)

    핫클릭 

  • 3
    예비 오너들 비상.. 전기차 세금, 내년부턴 '530만 원'씩 더 내라고?

    오토뉴스룸 

  • 4
    박명수가 여태 알던 아이돌과 다르다 '극찬'한 걸그룹 멤버 정체

    핫클릭 

  • 5
    BMW, 드라이빙 센터 개관 10주년.. '오픈 하우스 행사' 개최 나서

    오토뉴스룸 

공유하기

35

adsupport@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