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팰리세이드 아빠들 오열’ 폭스바겐이 출시한 준대형 SUV 대박 수준

조영한 에디터 조회수  

폭스바겐 준대형 SUV
아틀라스 페이스리프트
무려 이런 디자인 탑재 예정

폭스바겐 준대형 SUV, 아틀라스

자동차 시장에 막대한 영향력을 펼치고 있는 업체는 여럿이 있지만, 폭스바겐과 비교될 정도로 세계적인 인지도와 기술력을 자랑하는 업체는 없다고 평가받고 있다. 특히 국민 자동차와 현실적인 드림카 사이의 포지셔닝으로 다수의 선택을 받고 있다고.

폭스바겐은 엄청난 역사와 명성을 자랑하는 만큼 라인업 역시 화려하다고 평가받고 있다. SUV 또한 많은 사랑을 받고 있으며, 최근 해당 업체의 준대형 SUV 아틀라스가 페이스리프트에 들어가며, 많은 관심이 모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출처 = ‘carscoops’
사진 출처 = ‘carscoops’

폭스바겐 준대형 SUV
아틀라스 2세대 공개

언뜻 보면 현재 모델처럼 보이지만, 프로토타입 모델에는 여러 디테일이 추가되어 기존 모델과 상당한 차이를 갖고 있다. 전면부의 경우 다이아몬드 모양의 메시 패턴이 적용된 넓은 하단 인테이크가 있는 새로운 범퍼가 탑재됐다. 또한 스택형 디자인의 새로운 조명 장치도 인상적이라고 평가받고 있다.

2세대 아틀라스는 유선형 차체와 덜 뚜렷한 펜더를 채택하면서, 후면부로 갈수록 변화가 더 두드러진다. 또한 더 높고 미묘해진 라인은 감성을 더하고 있으며, 핸들의 경우 신형 모델이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매립형 핸들을 채택할 수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

사진 출처 = ‘carscoops’

후면부와 실내
이런 변화 있었다?

흰색 변장 뒤에 부분적으로 숨겨져 있는 더 큰 3/4 유리도 눈에 띄고 있으며, 검은색 클래딩과 크롬 트림도 주목할 가치가 있다. 후면부에서 볼 수 있는 것은 많지 않지만 프로토타입 모델은 더 깔끔한 범퍼와 간소화된 리프트게이트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이고 있다.

실내 인테리어로 공개된 정보는 없으며, 프로토타입의 실내는 덮여 있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따라서 디자인은 여전히 미스터리로 남아 있지만, 새롭게 디자인된 티구안과 같은 최신 모델에서 영감을 받았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사진 출처 = ‘carscoops’

파워트레인도 미공개
디자인에 DLFQN 비판 이어져

파워트레인의 경우에도 아직 미지수지만, 터보차저 2.0L 4기통 엔진이 탑재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한 전기차 시장의 수요 둔화가 지속되면서, 하이브리드 또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옵션이 제공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공개된 페이스리프트 모델에는 일부 비판이 모이고 있다. ‘진짜 못생기긴 했다’, ‘이제는 의리로 타는거 같아’, ‘저러고 가격은 비싸겠지?’라는 부정적 반응이 이어지고 있는 아틀라스, 아직 공개되지 않은 실내와 파워트레인을 통해 여론을 반전시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자동차와 관련된 흥미로운 이슈들
제보를 원한다면? 카카오톡 ☞ jebobox1@gmail.com

author-img
조영한 에디터
j_editor@newautopost.co.kr

댓글16

300

댓글16

  • 폭스바겐의 외관 디자인은 ...

  • 오 열

    기사는 반응이 부정적이라는 내용인데 제목은 오열? 제목 짓는 사람 따로 있구만...기사도 안 보고 제목 지었어... 이런 사람들은 스스로를 기자라고 하지 않음. 에디터라고 함. 기자라고 하기엔 자기도 쪽 팔리니까?

  • 저게 오열할정도 디자인이냐?

  • ㅋㄴㅋ

  • 모하비사촌

[밀착카메라] 랭킹 뉴스

  • 당장 제거해야..! 자동차 싹 녹여버린다는 '이것' 정체에 아빠들 비상
  • 안 팔리면 진짜 큰일, 결국 '2천만 원' 할인 시작한 포터 전기차 근황
  • "GV80 당장 취소" 폭스바겐 신형 패밀리카가 진짜 대박인 이유
  • 완전 '가성비 롤스로이스' 요즘 인기 폭발이라는 BMW 이 모델 정체
  • 다들 토하고 난리.. 모르면 100% 후회한다는 전기차 '이것' 정체는요
  • "결국엔 이렇게.." 욕 왕창 먹던 싼타페, 판매량 충격 근황 전해졌죠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아파트서 나온 돈다발, 금괴 가져가도 ‘세금’ 내야 한다고요?
    아파트서 나온 돈다발, 금괴 가져가도 ‘세금’ 내야 한다고요?
  • “퇴직금 주세요”…정부, 전공의 사직 시점 두고 갈등 ‘폭발’
    “퇴직금 주세요”…정부, 전공의 사직 시점 두고 갈등 ‘폭발’
  • “관리비 다 내세요?”…클릭 한 번에 3만 원 돌려받았습니다
    “관리비 다 내세요?”…클릭 한 번에 3만 원 돌려받았습니다
  • 12,000주 보유한 ‘삼성전자 주주’의 2024년 배당금 금액
    12,000주 보유한 ‘삼성전자 주주’의 2024년 배당금 금액
  • “좋은 건 혼자 다 하네?”.. 대통령 의전차, 이런 비밀 있었습니다
    “좋은 건 혼자 다 하네?”.. 대통령 의전차, 이런 비밀 있었습니다
  • ‘가격 진짜 선 넘네?’.. 서민들 희망 박살냈다는 요즘 경차, 충격 근황
    ‘가격 진짜 선 넘네?’.. 서민들 희망 박살냈다는 요즘 경차, 충격 근황
  • ‘제발 국내 도입합시다’ 말 나오는 속도 제한 ‘이 법’에 아빠들 난리
    ‘제발 국내 도입합시다’ 말 나오는 속도 제한 ‘이 법’에 아빠들 난리
  • 진짜 폭망 직전.. 잘 나가던 포르쉐, 처참한 판매량 수준 드러났죠
    진짜 폭망 직전.. 잘 나가던 포르쉐, 처참한 판매량 수준 드러났죠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아파트서 나온 돈다발, 금괴 가져가도 ‘세금’ 내야 한다고요?
    아파트서 나온 돈다발, 금괴 가져가도 ‘세금’ 내야 한다고요?
  • “퇴직금 주세요”…정부, 전공의 사직 시점 두고 갈등 ‘폭발’
    “퇴직금 주세요”…정부, 전공의 사직 시점 두고 갈등 ‘폭발’
  • “관리비 다 내세요?”…클릭 한 번에 3만 원 돌려받았습니다
    “관리비 다 내세요?”…클릭 한 번에 3만 원 돌려받았습니다
  • 12,000주 보유한 ‘삼성전자 주주’의 2024년 배당금 금액
    12,000주 보유한 ‘삼성전자 주주’의 2024년 배당금 금액
  • “좋은 건 혼자 다 하네?”.. 대통령 의전차, 이런 비밀 있었습니다
    “좋은 건 혼자 다 하네?”.. 대통령 의전차, 이런 비밀 있었습니다
  • ‘가격 진짜 선 넘네?’.. 서민들 희망 박살냈다는 요즘 경차, 충격 근황
    ‘가격 진짜 선 넘네?’.. 서민들 희망 박살냈다는 요즘 경차, 충격 근황
  • ‘제발 국내 도입합시다’ 말 나오는 속도 제한 ‘이 법’에 아빠들 난리
    ‘제발 국내 도입합시다’ 말 나오는 속도 제한 ‘이 법’에 아빠들 난리
  • 진짜 폭망 직전.. 잘 나가던 포르쉐, 처참한 판매량 수준 드러났죠
    진짜 폭망 직전.. 잘 나가던 포르쉐, 처참한 판매량 수준 드러났죠

추천 뉴스

  • 1
    시신이 왜 저기에.. 평택 전기차 화재 사망 사고의 소름 돋는 부분은?

    이슈플러스 

    전기차-화재
  • 2
    수입차 안 부럽다.. 패밀리카 끝판왕 SUV '팰리세이드 N' 등장?

    이슈플러스 

    팰리세이드-패밀리카
  • 3
    현실이 더 막장.. 음주운전 딱 걸린 경찰, 이후 행동에 모두가 경악

    이슈플러스 

    경찰-음주운전
  • 4
    벤츠 사회공헌위원회, 미래 자동차 인재 대학생과 독일 본사 탐방

    오토뉴스룸 

  • 5
    "싹 찾아서 부순다" 짝퉁 차에 질린 페라리, 결국 직접 참교육 나서

    이슈플러스 

    페라리-짝퉁

지금 뜨는 뉴스

  • 1
    기아, 지역 기반으로 한 '친환경 모빌리티 생태계' 확대 나선다

    오토뉴스룸 

  • 2
    애스턴마틴 신형 밴티지 GT3, 10년 만에 '브라질 FIA WEC' 출전

    오토뉴스룸 

  • 3
    음주운전 처벌 불가? 무슨 짓을 해도 잡혀가지 않는 이들의 정체

    이슈플러스 

  • 4
    이네오스, 굿우드에서 그레나디어 '4X4 프로토타입' 5종 공개 나서

    오토뉴스룸 

  • 5
    보험도 소용없다? 어겼다가 사고 내면 형사 처벌 확정이라는 '이것'

    팩트체크 

공유하기

16

adsupport@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