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장재훈 현대차 사장, 수소위원회 공동의장 취임.. 혁신 주도 나선다

김예은 에디터 조회수  

장재훈 현대자동차 대표이사 사장이 글로벌 최고경영자(CEO) 협의체인 ‘수소위원회(Hydrogen Council)’ 공동의장을 맡는다.

18일 수소위원회는 올해 6월 임기가 만료되는 가네하나 요시노리(Kanehana Yoshinori) 가와사키 중공업 회장 후임으로 장재훈 사장을 새로운 공동의장에 선임했다고 전했다.

장재훈 사장은 기존 산지브 람바(Sanjiv Lamba) 린데(Linde) CEO와 함께 새로운 공동의장직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로써 장재훈 사장은 지난 2019년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에 이어 수소위원회 공동의장에 오르게 됐다.

현대자동차는 1998년 수소 관련 연구개발 전담 조직을 신설하며 수소 관련 기술을 집중 개발해 왔다. 2004년 연료전지 핵심 부품인 스택 독자 개발을 비롯해 ▲2013년 투싼 ix35 수소전기차 세계 최초 양산 ▲2018년 수소전기차 전용 모델 넥쏘 양산 ▲2020년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세계 최초 양산 등 지속적인 투자와 연구를 바탕으로 수소 분야 리더십을 강화해왔다.

특히 올해 초 열린 CES에서 기존 연료전지 브랜드인 ‘HTWO’를 현대자동차그룹의 수소 밸류체인 사업 브랜드로 확장하겠다는 선언과 함께 수소 사회로의 전환을 앞당길 HTWO Grid 솔루션을 발표하며, 수소 모빌리티 영역을 넘어 수소 밸류체인 솔루션 프로바이더로 발돋움하기 위한 비전을 공유했다.

이 밖에 지난달 ‘캘리포니아 항만 친환경 트럭 도입 프로젝트(NorCAL ZERO)’공식 출범 등 북미 수소 물류운송 밸류체인 사업 전개와 이달 현대모비스로부터 국내 수소연료전지사업 인수,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XCIENT Fuel Cell)의 스위스 총 누적 주행거리 1,000만km 돌파 등 국내외 다양한 실증 사업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연료전지 기술력과 신뢰성을 입증하고 있다.

장재훈 사장은 현대자동차 대표이사로서 수소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적극적인 활동을 통해 수소 에너지 이용 확대 필요성과 미래 에너지 전환의 실질적인 해법을 제시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장재훈 사장은 향후 수소위원회 공동의장직을 수행하면서 글로벌 수소 수요에 대해 논의하는 한편, 다양한 이해관계자 및 파트너들과의 연대를 주도하며 수소 사회로의 전환 가속화를 위해 위원회 소속 CEO들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장재훈 사장은 “수소위원회는 글로벌 친환경 에너지 전환 노력에 있어 중요한 이니셔티브를 맡고 있다”며 “공동의장으로 임명된 것을 기쁘게 생각하며, 동료 수소 지도자들과 함께 혁신을 주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지난 2017년 다보스포럼 기간 중에 출범한 수소위원회는 수소에 대한 비전과 장기적인 포부를 가진 기업들이 모여 청정에너지 전환을 촉진하는 CEO 주도의 글로벌 협의체로, 출범 당시 13개 회원사였던 수소위원회는 현재 20여 개국에 140개의 기업들이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한편 현지시각으로 이달 10일부터 3일간 열린 수소위원회 연례 CEO 행사에서는 장재훈 사장 공동의장 취임과 함께 ‘Leadership in Action’을 테마로 수소산업을 대표하는 전세계 CEO들과 유럽연합(EU), 독일 주요 인사들이 모여 수소 생태계 성장과 지속 가능한 에너지 미래를 만들기 위한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졌다.

자동차와 관련된 흥미로운 이슈들
제보를 원한다면? 카카오톡 ☞ jebobox1@gmail.com

author-img
김예은 에디터
k_editor@newautopost.co.kr

댓글0

300

댓글0

[오토뉴스룸] 랭킹 뉴스

  • 벤츠 사회공헌위원회, 미래 자동차 인재 대학생과 독일 본사 탐방
  • 기아, 지역 기반으로 한 '친환경 모빌리티 생태계' 확대 나선다
  • 애스턴마틴 신형 밴티지 GT3, 10년 만에 '브라질 FIA WEC' 출전
  • 이네오스, 굿우드에서 그레나디어 '4X4 프로토타입' 5종 공개 나서
  • 프리핀스, 모빌러그와 '장기렌터카 운영 솔루션' 파트너십 체결 맞손
  • '2024 제네시스 스코티시 오픈' 개막.. 세계 정상 선수들 대거 참석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아파트서 나온 돈다발, 금괴 가져가도 ‘세금’ 내야 한다고요?
    아파트서 나온 돈다발, 금괴 가져가도 ‘세금’ 내야 한다고요?
  • “퇴직금 주세요”…정부, 전공의 사직 시점 두고 갈등 ‘폭발’
    “퇴직금 주세요”…정부, 전공의 사직 시점 두고 갈등 ‘폭발’
  • “관리비 다 내세요?”…클릭 한 번에 3만 원 돌려받았습니다
    “관리비 다 내세요?”…클릭 한 번에 3만 원 돌려받았습니다
  • 12,000주 보유한 ‘삼성전자 주주’의 2024년 배당금 금액
    12,000주 보유한 ‘삼성전자 주주’의 2024년 배당금 금액
  • “좋은 건 혼자 다 하네?”.. 대통령 의전차, 이런 비밀 있었습니다
    “좋은 건 혼자 다 하네?”.. 대통령 의전차, 이런 비밀 있었습니다
  • ‘가격 진짜 선 넘네?’.. 서민들 희망 박살냈다는 요즘 경차, 충격 근황
    ‘가격 진짜 선 넘네?’.. 서민들 희망 박살냈다는 요즘 경차, 충격 근황
  • ‘제발 국내 도입합시다’ 말 나오는 속도 제한 ‘이 법’에 아빠들 난리
    ‘제발 국내 도입합시다’ 말 나오는 속도 제한 ‘이 법’에 아빠들 난리
  • 진짜 폭망 직전.. 잘 나가던 포르쉐, 처참한 판매량 수준 드러났죠
    진짜 폭망 직전.. 잘 나가던 포르쉐, 처참한 판매량 수준 드러났죠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아파트서 나온 돈다발, 금괴 가져가도 ‘세금’ 내야 한다고요?
    아파트서 나온 돈다발, 금괴 가져가도 ‘세금’ 내야 한다고요?
  • “퇴직금 주세요”…정부, 전공의 사직 시점 두고 갈등 ‘폭발’
    “퇴직금 주세요”…정부, 전공의 사직 시점 두고 갈등 ‘폭발’
  • “관리비 다 내세요?”…클릭 한 번에 3만 원 돌려받았습니다
    “관리비 다 내세요?”…클릭 한 번에 3만 원 돌려받았습니다
  • 12,000주 보유한 ‘삼성전자 주주’의 2024년 배당금 금액
    12,000주 보유한 ‘삼성전자 주주’의 2024년 배당금 금액
  • “좋은 건 혼자 다 하네?”.. 대통령 의전차, 이런 비밀 있었습니다
    “좋은 건 혼자 다 하네?”.. 대통령 의전차, 이런 비밀 있었습니다
  • ‘가격 진짜 선 넘네?’.. 서민들 희망 박살냈다는 요즘 경차, 충격 근황
    ‘가격 진짜 선 넘네?’.. 서민들 희망 박살냈다는 요즘 경차, 충격 근황
  • ‘제발 국내 도입합시다’ 말 나오는 속도 제한 ‘이 법’에 아빠들 난리
    ‘제발 국내 도입합시다’ 말 나오는 속도 제한 ‘이 법’에 아빠들 난리
  • 진짜 폭망 직전.. 잘 나가던 포르쉐, 처참한 판매량 수준 드러났죠
    진짜 폭망 직전.. 잘 나가던 포르쉐, 처참한 판매량 수준 드러났죠

추천 뉴스

  • 1
    이딴 게 픽업트럭? 도강 시도한 사이버트럭, 개망신 제대로 당했죠

    이슈플러스 

  • 2
    시신이 왜 저기에.. 평택 전기차 화재 사망 사고의 소름 돋는 부분은?

    이슈플러스 

    전기차-화재
  • 3
    수입차 안 부럽다.. 패밀리카 끝판왕 SUV '팰리세이드 N' 등장?

    이슈플러스 

    팰리세이드-패밀리카
  • 4
    기술력 수준 미쳐버렸다.. 벤츠도 깜짝 놀랐다는 중국차 옵션 근황

    밀착카메라 

    중국차-옵션
  • 5
    현실이 더 막장.. 음주운전 딱 걸린 경찰, 이후 행동에 모두가 경악

    이슈플러스 

    경찰-음주운전

지금 뜨는 뉴스

  • 1
    "싹 찾아서 부순다" 짝퉁 차에 질린 페라리, 결국 직접 참교육 나서

    이슈플러스 

  • 2
    면허 정지도 면한다고? 운전자라면 무조건 잡아야 할 최고의 기회

    밀착카메라 

  • 3
    아이 픽업용으로 딱! 캐스퍼 일렉트릭 vs 레이 EV 비교한 결과는..?

    밀착카메라 

  • 4
    4기통 탑재한 AMG SL 신차, 욕먹어도 대박 확정이라는 이유는요

    밀착카메라 

  • 5
    음주운전 처벌 불가? 무슨 짓을 해도 잡혀가지 않는 이들의 정체

    이슈플러스 

공유하기

0

adsupport@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