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되팔기 절대 금지” 테슬라 충격 결단, 사이버트럭 예비 오너들 멘붕

박현욱 에디터 조회수  

인도 앞둔 사이버트럭
추가된 약관에 시끌해
재판매를 금지하겠다고?

사이버트럭-테슬라
테슬라 사이버트럭

글로벌 전기차 업계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업체, 테슬라. 이들은 현재 자사의 첫 번째 전기 픽업트럭 모델인 사이버트럭의 고객 인도를 앞둔 실정이다. 차량 공개부터 인도까지, 모두의 예상보다 더욱 오랜 시간이 필요했던 해당 차량. 차량을 계약한 고객들은 누구보다 설레는 마음으로 사이버트럭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그런데 최근 테슬라가 사이버트럭 구매 계약 약관과 관련해 새로운 내용을 추가해 화제가 되고 있다. 문제는 일부 소비자들은 해당 약관을 두고 굉장히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과연 테슬라는 사이버트럭 구매 계약 약관에 어떤 내용을 추가한 것일까? 함께 알아보도록 하자.

사이버트럭-테슬라
사이버트럭-테슬라

테슬라 사이버트럭
1년간 재판매 금지한다

자동차 전문 외신 일렉트렉, 이들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12일 테슬라가 사이버트럭 구매 계약 약관에 새로운 문구가 추가됐다고 전했다. 추가로 명시된 문구 내용은 다음과 같다.

“당신은 사이버트럭이 먼저 제한된 수량으로 출시된다는 점을 이해하고 인정한다”. “차량 인도일로부터 1년 이내에 차량을 판매하거나 판매를 시도하지 않을 것이라는 데 동의한다”.

정리하자면 사이버트럭을 출고받은 후 1년 동안은 해당 차량을 중고차로 되팔지 말라는 내용이다. 만약에 이를 어기면 어떻게 될까? 테슬라는 해당 약관을 위반한 경우 가해지는 조치 역시 함께 명시해뒀다.

해당 약관 위반하면
손해배상 청구는 물론
차량 구매도 막겠다고

이어서 테슬라는 “해당 조항을 위반하거나 테슬라가 고객이 해당 조항을 위반할 것이라 합리적으로 판단할 경우, 테슬라는 소유권 이전을 막기 위한 금지 가처분 구제를 요청하거나 5만 달러(한화 약 6천 600만 원) 또는 판매 또는 양도 대가로 받은 금액 중 더 큰 금액으로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라고 명시했다.

또한 “테슬라는 귀하에게 향후 어떤 차량도 판매하지 않을 수 있다”라는 문구까지 기재하며 차량 재판매의 가능성을 아예 틀어막고 나섰다. 물론 예외인 사항도 존재한다. 테슬라는 예외 상황으로 고객이 차량을 재판매할 타당한 이유가 있을 경우, 테슬라에 이를 통보 후 승인을 받아 테슬라에 다시 팔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경우 판매 가격에 주행 마일리지, 차체 마모 및 파손 등의 요소를 반영된다. 여기서 더 나아가 테슬라가 고객 차량의 구매를 거부하고 나설 경우, 서면 동의를 통한 제 3자 판매가 가능해진다.

주제를 모르는 테슬라
일부 소비자들의 반발

이게 무슨 말도 안되는 소리인가 싶겠지만, 신차 출시 초기의 재판매 제한은 일부 완성차 업체들이 종종 명시하는 약관이다. 물론 여기서 말하는 업체는 일반적인 완성차 업체들이 아닌 차량의 희소성이 높은 슈퍼카, 하이엔드 완성차 업체들을 의미한다.

일부 소비자들은 테슬라의 갑작스러운 약관 추가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내는 중이라고 한다. 현재 이들은 “테슬라가 주제 파악을 못 한다”. “슈퍼카 브랜드인 척 한다”. “자신들을 너무 고평가하는 것 아니냐”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사이버트럭에 대한 테슬라의 재판매 금지 약관. 해당 내용에 대한 여러분들의 의견은 어떠한가?

author-img
박현욱 에디터
p_editor@newautopost.co.kr

댓글2

300

댓글2

  • 김용가리

    기사쓸것이 이렇게 없나? 자세하세 알아보고 쓰든가..

  • 오픈런 리셀러들 막으려는건데 잘한거지

[팩트체크] 랭킹 뉴스

  • '차에다 대체 뭔 짓을?' 역대급 기록 세웠던 레이싱카, 충격 근황 포착
  • '이렇게나 달라?' 한-미 대표하는 SUV, 비교하니 놀라운 결과 나왔죠
  • 중국산-전기차
    '한국은 흉내도 못 낸다' 중국산 전기차, 이젠 1천 KM 주행은 기본?
  • '일부러 옵션을 뺐다고?' 사이버트럭, 충격 비하인드에 차주들 '황당'
  • 샤오미-SU7
    '포르쉐 뺨 치네?' 샤오미 전기차, '이 모델' 등장에 중국 현지도 깜짝
  • 쿠페형 디자인 대박, 강남 엄마들 원픽 SUV 새롭게 뜬 '이 모델' 정체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민희진의 하이브 뒤통수 사건…주가 하루만에 이만큼 무너졌다
    민희진의 하이브 뒤통수 사건…주가 하루만에 이만큼 무너졌다
  • “전쟁 일어나도 한국에 핵우산 안 준다”는 미국, 대체 왜?
    “전쟁 일어나도 한국에 핵우산 안 준다”는 미국, 대체 왜?
  • 새 대통령실 비서실장 정진석, 막말 논란 과거에 집안 내력까지 눈길
    새 대통령실 비서실장 정진석, 막말 논란 과거에 집안 내력까지 눈길
  • 방시혁 오죽 믿었으면…뉴진스 키운 ‘민희진’의 놀라운 재산 수준
    방시혁 오죽 믿었으면…뉴진스 키운 ‘민희진’의 놀라운 재산 수준
  • “망 사용료 비싸다” 한국 떠난 유명 스트리밍 플랫폼 회장, 여기서 발견됐다
    “망 사용료 비싸다” 한국 떠난 유명 스트리밍 플랫폼 회장, 여기서 발견됐다
  • 지뢰 매설한 ‘경의선 가로등’ 끊어버린 북한, 본심은?
    지뢰 매설한 ‘경의선 가로등’ 끊어버린 북한, 본심은?
  • “고객님 떠나지 마세요” 쿠팡이츠가 횟수·금액 제한 없이 무료 배달하는 지역
    “고객님 떠나지 마세요” 쿠팡이츠가 횟수·금액 제한 없이 무료 배달하는 지역
  • “로봇이 배송하는 시대가 벌써 왔어?”…카카오모빌리티 ‘브링온’ 출시
    “로봇이 배송하는 시대가 벌써 왔어?”…카카오모빌리티 ‘브링온’ 출시
  • 빙그레 이력서에 지원동기가 없다? 실제 담당자 얘기 들어보니…
    빙그레 이력서에 지원동기가 없다? 실제 담당자 얘기 들어보니…
  • 합격자 1천명 넘긴 변호사시험, ‘로스쿨 독식 현상’ 얼마나 심하냐면…
    합격자 1천명 넘긴 변호사시험, ‘로스쿨 독식 현상’ 얼마나 심하냐면…
  • ‘총수 공백 1년’…2차 전지 대장주 ‘에코프로’ 이렇게 바꿔놨습니다
    ‘총수 공백 1년’…2차 전지 대장주 ‘에코프로’ 이렇게 바꿔놨습니다
  • “비트코인은 올랐지만…우린 보릿고개도 겨우 넘었습니다”
    “비트코인은 올랐지만…우린 보릿고개도 겨우 넘었습니다”

함께 보면 좋은 뉴스

  • 1
    '도시 전체가 스쿨존?' 운전자들 뒷목 잡을 '속도 제한' 충격 근황은요

    밀착카메라 

  • 2
    '돌빵 맞음 어쩌나?' 앞 유리 없는 자동차들, 알고 보니 이런 이유가?

    밀착카메라 

  • 3
    '더 이상 적자는 없다' KG 모빌리티, 2024년 1분기에도 흑자 기록

    오토뉴스룸 

    KG-모빌리티-흑자
  • 4
    은평구, 자동차세 체납 차량 징수 나서.. 번호판 영치 집중 단속한다

    오토뉴스룸 

    은평구청
  • 5
    BMW, 청라국제도시에 'R&D 센터' 오픈.. 한국 최적화 차량 선보인다

    오토뉴스룸 

    BMW-청라

[팩트체크] 인기 뉴스

  • '차에다 대체 뭔 짓을?' 역대급 기록 세웠던 레이싱카, 충격 근황 포착
  • '이렇게나 달라?' 한-미 대표하는 SUV, 비교하니 놀라운 결과 나왔죠
  • 중국산-전기차
    '한국은 흉내도 못 낸다' 중국산 전기차, 이젠 1천 KM 주행은 기본?
  • '일부러 옵션을 뺐다고?' 사이버트럭, 충격 비하인드에 차주들 '황당'
  • 샤오미-SU7
    '포르쉐 뺨 치네?' 샤오미 전기차, '이 모델' 등장에 중국 현지도 깜짝
  • 쿠페형 디자인 대박, 강남 엄마들 원픽 SUV 새롭게 뜬 '이 모델' 정체

지금 뜨는 뉴스

  • 1
    현대차그룹, 美 조지아 전기차 공장 '재생에너지'으로 가동 나선다

    오토뉴스룸 

  • 2
    현대차, 더 뉴 아반떼 N TCR '2024 TCR 월드투어' 개막전 우승 차지

    오토뉴스룸 

  • 3
    '미래 비전 제시'.. KG 모빌리티, 세계 전기차 학술대회 전시회 참가

    오토뉴스룸 

  • 4
    현대자동차, 파키스탄서 '메이드 쿨러 바이 현대' 캠페인 전개 나서

    오토뉴스룸 

  • 5
    '절대 후회 없습니다' 아빠들 입문용 수입차, 최고의 모델 4종은요?

    밀착카메라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민희진의 하이브 뒤통수 사건…주가 하루만에 이만큼 무너졌다
    민희진의 하이브 뒤통수 사건…주가 하루만에 이만큼 무너졌다
  • “전쟁 일어나도 한국에 핵우산 안 준다”는 미국, 대체 왜?
    “전쟁 일어나도 한국에 핵우산 안 준다”는 미국, 대체 왜?
  • 새 대통령실 비서실장 정진석, 막말 논란 과거에 집안 내력까지 눈길
    새 대통령실 비서실장 정진석, 막말 논란 과거에 집안 내력까지 눈길
  • 방시혁 오죽 믿었으면…뉴진스 키운 ‘민희진’의 놀라운 재산 수준
    방시혁 오죽 믿었으면…뉴진스 키운 ‘민희진’의 놀라운 재산 수준
  • “망 사용료 비싸다” 한국 떠난 유명 스트리밍 플랫폼 회장, 여기서 발견됐다
    “망 사용료 비싸다” 한국 떠난 유명 스트리밍 플랫폼 회장, 여기서 발견됐다
  • 지뢰 매설한 ‘경의선 가로등’ 끊어버린 북한, 본심은?
    지뢰 매설한 ‘경의선 가로등’ 끊어버린 북한, 본심은?
  • “고객님 떠나지 마세요” 쿠팡이츠가 횟수·금액 제한 없이 무료 배달하는 지역
    “고객님 떠나지 마세요” 쿠팡이츠가 횟수·금액 제한 없이 무료 배달하는 지역
  • “로봇이 배송하는 시대가 벌써 왔어?”…카카오모빌리티 ‘브링온’ 출시
    “로봇이 배송하는 시대가 벌써 왔어?”…카카오모빌리티 ‘브링온’ 출시
  • 빙그레 이력서에 지원동기가 없다? 실제 담당자 얘기 들어보니…
    빙그레 이력서에 지원동기가 없다? 실제 담당자 얘기 들어보니…
  • 합격자 1천명 넘긴 변호사시험, ‘로스쿨 독식 현상’ 얼마나 심하냐면…
    합격자 1천명 넘긴 변호사시험, ‘로스쿨 독식 현상’ 얼마나 심하냐면…
  • ‘총수 공백 1년’…2차 전지 대장주 ‘에코프로’ 이렇게 바꿔놨습니다
    ‘총수 공백 1년’…2차 전지 대장주 ‘에코프로’ 이렇게 바꿔놨습니다
  • “비트코인은 올랐지만…우린 보릿고개도 겨우 넘었습니다”
    “비트코인은 올랐지만…우린 보릿고개도 겨우 넘었습니다”

추천 뉴스

  • 1
    '도시 전체가 스쿨존?' 운전자들 뒷목 잡을 '속도 제한' 충격 근황은요

    밀착카메라 

  • 2
    '돌빵 맞음 어쩌나?' 앞 유리 없는 자동차들, 알고 보니 이런 이유가?

    밀착카메라 

  • 3
    '더 이상 적자는 없다' KG 모빌리티, 2024년 1분기에도 흑자 기록

    오토뉴스룸 

    KG-모빌리티-흑자
  • 4
    은평구, 자동차세 체납 차량 징수 나서.. 번호판 영치 집중 단속한다

    오토뉴스룸 

    은평구청
  • 5
    BMW, 청라국제도시에 'R&D 센터' 오픈.. 한국 최적화 차량 선보인다

    오토뉴스룸 

    BMW-청라

지금 뜨는 뉴스

  • 1
    현대차그룹, 美 조지아 전기차 공장 '재생에너지'으로 가동 나선다

    오토뉴스룸 

  • 2
    현대차, 더 뉴 아반떼 N TCR '2024 TCR 월드투어' 개막전 우승 차지

    오토뉴스룸 

  • 3
    '미래 비전 제시'.. KG 모빌리티, 세계 전기차 학술대회 전시회 참가

    오토뉴스룸 

  • 4
    현대자동차, 파키스탄서 '메이드 쿨러 바이 현대' 캠페인 전개 나서

    오토뉴스룸 

  • 5
    '절대 후회 없습니다' 아빠들 입문용 수입차, 최고의 모델 4종은요?

    밀착카메라 

공유하기

adsupport@fastviewkore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