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무슨 자신감이지?’ 美 진출 아이오닉 5 N, 비싼 가격에 현지도 난리

김예은 에디터 조회수  

현대차 아이오닉 5 N
미국에서 가격 논란
“차라리 테슬라를 산다”

아이오닉-테슬라
현대차 아이오닉 5 N / 사진 출처 = 네이버 카페 ‘N Club Korea’

현재 가장 빠른 국산차로 꼽히는 현대차 아이오닉 5 N. 고성능 전기차인 해당 모델은 국내 판매 중인 고성능 차량 중 압도적인 가성비를 자랑한다. 친환경차 세제 혜택 적용 기준 7,600만 원부터 시작하며, 보조금 적용 시 서울 기준 7,256만 원에 살 수 있다.

물론 7천만 원대 금액이 적은 돈은 아니다. 하지만 비슷한 성능을 내는 자동차는 대부분 수입차인 데다가 1억 원대 가격이 기본이다. 그런데 미국에서는 유독 해당 모델이 비싸다고 난리다. “이걸 탈 바엔 테슬라를 산다”라는 말도 나오는데, 어떻게 된 일일까?

아이오닉-테슬라
아이오닉-테슬라
테슬라 모델 Y 퍼포먼스

모델 Y 퍼포먼스 가격은?
무려 2,800만 원 더 저렴

현대차는 최근 미국에서 아이오닉 5 N을 출시했다. 국내 기준 풀옵션 사양으로 구성된 단일 트림만 판매되며, 가격은 6만 6,100달러(약 8,700만 원)로 책정됐다. 하지만 일부 외신은 “테슬라 모델 Y 퍼포먼스보다 훨씬 비싸다”며 가격 경쟁력을 우려했다. 아이오닉 5 N의 유력 라이벌인 해당 모델은 5만 2,490달러(약 6,900만 원)부터 시작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모델 Y 퍼포먼스는 자국산 차량인 만큼 7,500달러(약 1천만 원)의 세금 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기본 사양 기준으로 2,800만 원에 가까운 실구매가 격차가 벌어지는 셈이다. 향상된 오토 파일럿(6천 달러)이나 풀 셀프 드라이빙(FSD) 베타(1만 2천 달러) 등 옵션을 더해도 여전히 우위에 있다.

동력 성능은 아이오닉 5 N
효율은 모델 Y 퍼포먼스

하지만 파워트레인 스펙은 아이오닉 5 N이 우위에 있다. 모델 Y 퍼포먼스의 듀얼 전기 모터는 최고 출력 490마력, 최대 토크 67.3kgf.m를 발휘하며, 0~100km/h 가속 3.7초, 최고 속도 250km/h로 달릴 수 있다.
반면 아이오닉 5 N은 최고 출력 609마력, 최대 토크 75.5kgf.m로 격차가 상당하다.
이마저도 N 그린 부스트(이하 NGB) 활성화 시 각각 650마력, 78.5kgf.m로 오른다.

0~100km/h 가속 시간은 기본 3.5초, NGB 사용 시 3.4초며, 최고 속도 역시 260km/h로 소폭 앞선다.
다만 완충 시 주행 가능 거리는 미국 EPA 기준 수치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모델 Y 퍼포먼스는 449km를 달릴 수 있어 국내에서 복합 351km를 인증받은 아이오닉 5 N이 이를 앞서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아이오닉 5 N 특장점
업계 유일한 옵션 있어

반면 아이오닉 5 N의 가격이 적절한 수준이라는 반응도 나온다. 8단 DCT를 모사하는 N e-쉬프트, 다양한 가상 사운드를 선택할 수 있는 N 액티브 사운드+를 비롯한 고성능 전기차 최적 사양이 다양하게 적용됐기 때문이다. 모델 Y 퍼포먼스에는 이와 비슷한 사양이 탑재되지 않는다.

아울러 열선, 통풍 기능을 모두 제공하는 버킷 시트는 완성차 업계 전체를 통틀어 극히 드물다.
대중차 브랜드에서는 전례가 없다고 봐도 지나치지 않다. 외신 오토에볼루션은 해당 차량에서 가장 눈에 띄는 옵션으로 버킷 통풍 시트를 꼽기도 했다. 해당 매체는 풀패키지와 고성능 특화 사양을 원한다면 아이오닉 5 N, 보다 저렴한 가격과 오토파일럿을 원한다면 모델 Y 퍼포먼스가 이상적인 선택일 것으로 평했다.

자동차와 관련된 흥미로운 이슈들
제보를 원한다면? 카카오톡 ☞ jebobox1@gmail.com

author-img
김예은 에디터
k_editor@newautopost.co.kr

댓글4

300

댓글4

  • 기자가 미친게 분명하다. 모델 Y pf 최고 출력 490마력, 최대 토크 67.3kgf.m 반면 아이오닉 5 N은 최고 출력 650마력, 78.5kgf.m 정상인들은 이런걸 급이 다른 차라고 한다

  • 또라이같은기사 성능 버터리충방전.회생제동o,6g 비교값을 대야지~에이감자야 배

  • 어차피 미국에선 현대 기아는 아직 5만불 이상 주고 사기 아까운 브랜드, 그돈으로 다른거 사지 ㅋㅋ 도난 당하기 쉬운 브랜드 1등 을 놓치지 않는 자랑스러운 브랜드들 ㅋㅋ

  • 아오n짱

    테슬라 산다구요? 뉘르 2랩 돈데요??? 성능으로 말하세요.

[MSN] 랭킹 뉴스

  • 전기-슈퍼카
    전문가들이 직접 뽑은 '차원이 다른' 2024 전기 스포츠카 3종
  • '뭐 이리 울상이야?' 모두가 예상 못한 르노 미니밴 신차 디자인 수준
  • '한국보다 더 심했다?' 내수 차별 논란 터졌다는 토요타 SUV
  • '죽기 전엔 꼭 타야죠' 역대급 성능 갖춘 AMG 드디어 등장
  • 개막 코앞 '2024 베이징 모터쇼' 주목 제대로 받는 중국 전기차 6종
  • 중국 자동차에 벌벌 떨더니.. 정부, 결국 멕시코까지 견제 나선다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빙그레 이력서에 지원동기가 없다? 실제 담당자 얘기 들어보니…
    빙그레 이력서에 지원동기가 없다? 실제 담당자 얘기 들어보니…
  • 합격자 1천명 넘긴 변호사시험, ‘로스쿨 독식 현상’ 얼마나 심하냐면…
    합격자 1천명 넘긴 변호사시험, ‘로스쿨 독식 현상’ 얼마나 심하냐면…
  • ‘총수 공백 1년’…2차 전지 대장주 ‘에코프로’ 이렇게 바꿔놨습니다
    ‘총수 공백 1년’…2차 전지 대장주 ‘에코프로’ 이렇게 바꿔놨습니다
  • “비트코인은 올랐지만…우린 보릿고개도 겨우 넘었습니다”
    “비트코인은 올랐지만…우린 보릿고개도 겨우 넘었습니다”
  • 독일 3사로 불렸는데…벤츠, BMW 다음 아우디 아니었다
    독일 3사로 불렸는데…벤츠, BMW 다음 아우디 아니었다
  • “경기,서울 제일 많았다” 2024년 한국인 5분의 1은 ‘이렇게’ 산다는데…
    “경기,서울 제일 많았다” 2024년 한국인 5분의 1은 ‘이렇게’ 산다는데…
  • 부인에게 회사 지분 선물한 코오롱 이웅열, 후계자에겐 얼마나 넘겼나 보니…
    부인에게 회사 지분 선물한 코오롱 이웅열, 후계자에겐 얼마나 넘겼나 보니…
  • ‘K-방산’ 최고라는데…이스라엘은 왜 한국 무기를 안 쓸까?
    ‘K-방산’ 최고라는데…이스라엘은 왜 한국 무기를 안 쓸까?
  • “북한이 하면 우리도 한다”…남vs북 공중에서 붙으면 누가 이길까?
    “북한이 하면 우리도 한다”…남vs북 공중에서 붙으면 누가 이길까?
  • “샤넬백이 이 가격이라고?” 쇼핑족들의 명품성지 된 ‘이 나라’
    “샤넬백이 이 가격이라고?” 쇼핑족들의 명품성지 된 ‘이 나라’
  • 북한 김정은이 요즘 ‘벽화’를 지우고 있는 이유, 의외였다
    북한 김정은이 요즘 ‘벽화’를 지우고 있는 이유, 의외였다
  • 북한 김정은의 ‘검은 금고’라는 ‘노동당 39호실’은 어떻게 탄생했나
    북한 김정은의 ‘검은 금고’라는 ‘노동당 39호실’은 어떻게 탄생했나

함께 보면 좋은 뉴스

  • 1
    '더 이상 적자는 없다' KG 모빌리티, 2024년 1분기에도 흑자 기록

    오토뉴스룸 

    KG-모빌리티-흑자
  • 2
    은평구, 자동차세 체납 차량 징수 나서.. 번호판 영치 집중 단속한다

    오토뉴스룸 

    은평구청
  • 3
    BMW, 청라국제도시에 'R&D 센터' 오픈.. 한국 최적화 차량 선보인다

    오토뉴스룸 

    BMW-청라
  • 4
    현대차그룹, 美 조지아 전기차 공장 '재생에너지'으로 가동 나선다

    오토뉴스룸 

  • 5
    현대차, 더 뉴 아반떼 N TCR '2024 TCR 월드투어' 개막전 우승 차지

    오토뉴스룸 

[MSN] 인기 뉴스

  • 전기-슈퍼카
    전문가들이 직접 뽑은 '차원이 다른' 2024 전기 스포츠카 3종
  • '뭐 이리 울상이야?' 모두가 예상 못한 르노 미니밴 신차 디자인 수준
  • '한국보다 더 심했다?' 내수 차별 논란 터졌다는 토요타 SUV
  • '죽기 전엔 꼭 타야죠' 역대급 성능 갖춘 AMG 드디어 등장
  • 개막 코앞 '2024 베이징 모터쇼' 주목 제대로 받는 중국 전기차 6종
  • 중국 자동차에 벌벌 떨더니.. 정부, 결국 멕시코까지 견제 나선다

지금 뜨는 뉴스

  • 1
    '미래 비전 제시'.. KG 모빌리티, 세계 전기차 학술대회 전시회 참가

    오토뉴스룸 

  • 2
    현대자동차, 파키스탄서 '메이드 쿨러 바이 현대' 캠페인 전개 나서

    오토뉴스룸 

  • 3
    '절대 후회 없습니다' 아빠들 입문용 수입차, 최고의 모델 4종은요?

    밀착카메라 

  • 4
    이래도 산다고? 요즘 인기 '쿠페형 SUV', 차주들이 꼽은 단점 2가지

    밀착카메라 

  • 5
    에어컨도 옵션이던 '다마스', 지금 없어서 못 산다는 진짜 이유는요

    밀착카메라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빙그레 이력서에 지원동기가 없다? 실제 담당자 얘기 들어보니…
    빙그레 이력서에 지원동기가 없다? 실제 담당자 얘기 들어보니…
  • 합격자 1천명 넘긴 변호사시험, ‘로스쿨 독식 현상’ 얼마나 심하냐면…
    합격자 1천명 넘긴 변호사시험, ‘로스쿨 독식 현상’ 얼마나 심하냐면…
  • ‘총수 공백 1년’…2차 전지 대장주 ‘에코프로’ 이렇게 바꿔놨습니다
    ‘총수 공백 1년’…2차 전지 대장주 ‘에코프로’ 이렇게 바꿔놨습니다
  • “비트코인은 올랐지만…우린 보릿고개도 겨우 넘었습니다”
    “비트코인은 올랐지만…우린 보릿고개도 겨우 넘었습니다”
  • 독일 3사로 불렸는데…벤츠, BMW 다음 아우디 아니었다
    독일 3사로 불렸는데…벤츠, BMW 다음 아우디 아니었다
  • “경기,서울 제일 많았다” 2024년 한국인 5분의 1은 ‘이렇게’ 산다는데…
    “경기,서울 제일 많았다” 2024년 한국인 5분의 1은 ‘이렇게’ 산다는데…
  • 부인에게 회사 지분 선물한 코오롱 이웅열, 후계자에겐 얼마나 넘겼나 보니…
    부인에게 회사 지분 선물한 코오롱 이웅열, 후계자에겐 얼마나 넘겼나 보니…
  • ‘K-방산’ 최고라는데…이스라엘은 왜 한국 무기를 안 쓸까?
    ‘K-방산’ 최고라는데…이스라엘은 왜 한국 무기를 안 쓸까?
  • “북한이 하면 우리도 한다”…남vs북 공중에서 붙으면 누가 이길까?
    “북한이 하면 우리도 한다”…남vs북 공중에서 붙으면 누가 이길까?
  • “샤넬백이 이 가격이라고?” 쇼핑족들의 명품성지 된 ‘이 나라’
    “샤넬백이 이 가격이라고?” 쇼핑족들의 명품성지 된 ‘이 나라’
  • 북한 김정은이 요즘 ‘벽화’를 지우고 있는 이유, 의외였다
    북한 김정은이 요즘 ‘벽화’를 지우고 있는 이유, 의외였다
  • 북한 김정은의 ‘검은 금고’라는 ‘노동당 39호실’은 어떻게 탄생했나
    북한 김정은의 ‘검은 금고’라는 ‘노동당 39호실’은 어떻게 탄생했나

추천 뉴스

  • 1
    '더 이상 적자는 없다' KG 모빌리티, 2024년 1분기에도 흑자 기록

    오토뉴스룸 

    KG-모빌리티-흑자
  • 2
    은평구, 자동차세 체납 차량 징수 나서.. 번호판 영치 집중 단속한다

    오토뉴스룸 

    은평구청
  • 3
    BMW, 청라국제도시에 'R&D 센터' 오픈.. 한국 최적화 차량 선보인다

    오토뉴스룸 

    BMW-청라
  • 4
    현대차그룹, 美 조지아 전기차 공장 '재생에너지'으로 가동 나선다

    오토뉴스룸 

  • 5
    현대차, 더 뉴 아반떼 N TCR '2024 TCR 월드투어' 개막전 우승 차지

    오토뉴스룸 

지금 뜨는 뉴스

  • 1
    '미래 비전 제시'.. KG 모빌리티, 세계 전기차 학술대회 전시회 참가

    오토뉴스룸 

  • 2
    현대자동차, 파키스탄서 '메이드 쿨러 바이 현대' 캠페인 전개 나서

    오토뉴스룸 

  • 3
    '절대 후회 없습니다' 아빠들 입문용 수입차, 최고의 모델 4종은요?

    밀착카메라 

  • 4
    이래도 산다고? 요즘 인기 '쿠페형 SUV', 차주들이 꼽은 단점 2가지

    밀착카메라 

  • 5
    에어컨도 옵션이던 '다마스', 지금 없어서 못 산다는 진짜 이유는요

    밀착카메라 

공유하기

adsupport@fastviewkorea.com